넷마블 바카라 플레이 후기

바카라사이트는 많은 사람들에게 쉽고 가볍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카드게임 종목 중 하나입니다. 남녀노소에게 짜릿한 순간과 대박의 감동까지 전해주곤 하죠. 그렇기 때문인지 출퇴근길 간간히 바카라사이트를 플레이 하는 분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데요. 저 역시 많은 게임들 즐기면서 카드게임의 묘미에서 벗어나지 못해 브레이크 타임에 간간히 머리 식힐 겸 가볍게 즐기곤 합니다.

바카라사이트는 다른 종목의 카드게임과 달리 골드를 이용해 플레이를 하는 방식입니다. 게임머니와 별도로 관리를 할 수 있고, 재화 단위가 현금과 비슷한 느낌이라 그런지 현실에서 칩을 관리하는 것 같은 느낌을 전해줘 쉽사리 무리하지 않게 되더군요. 저 같은 경우 게임가이드를 통해 규칙을 배웠는데 규칙자체가 쉽기 때문에 가르쳐주는 입장에서도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론 운과 실력을 모두 겸비해야 승률이 올라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약간의 미신을 가미해 항상 첫판에 뱅커에 소량 베팅을 하곤 합니다. 어김없이 매칭을 통해 방에 입장해 뱅커와 페어쪽에 걸어 보았습니다.

썩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플레이어 쪽이 4가 나와 어느 정도 반전 승리를 만끽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요. 뱅커 3번째 카드에서 0이 나와 1로 마무리가 되었죠. 이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지는 않았습니다. 비록 패배했지만 ‘첫 끗발 개 끗발’은 피해간 사례인 것이죠. 그렇게 계속해서 플레이를 이어 나가 보았습니다.

일단 스코어보드를 확인해 보니 플레이어 쪽이 계속해서 승리를 하고 있던 상황 이였기에 이번에도 뱅커에 한번 더 걸어보았습니다. 전과는 달리 과감하게 가지고 있는 골드를 모두 걸었죠. 얼마되지 않아 부담도 없었고 승리를 확신했기 때문에 자신감 넘치게 시도해 보았습니다.

처음 플레이어 카드를 오픈했을 때 조금 당황스러웠습니다. 높은 숫자인 7이나와 부담감이 급격하게 오더군요. 더불어 뱅커쪽 첫 카드는 K라 더욱 쫄깃한 맛을 느꼈습니다. 숫자 8, 9 두개 중 하나만 나와야 하는 상황 이였고 핸드폰을 내려놓고 두손을 모으곤 간절하게 8, 9 를 외쳤죠. 너무 간절하게 원했기 때문일까요?? 마지막 카드에서 9가나와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올인까지 한 상황이라 더욱 짜릿 하더군요. 이 맛을 한번이라도 느끼면 카드게임에서 헤어나올 수 없는 이유 인가 봅니다.

계속해서 플레이를 이어 나갔는데 대박 판이 있었습니다. 새롭게 카드가 셔플되고 첫 라운드에 500골드를 걸어 패배를 했는데 2번째 라운드에 한번 더 뱅커 쪽에 걸어보았죠. 더불어 페어쪽에도 100골드 소액 베팅을 했습니다. 페어는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뱅커를 외치며 카드 오픈을 기다렸습니다.

먼저 플레이어 쪽을 오픈하는데 페어가 나와 너무 아쉬워 땅을 쳤습니다. 사실 뱅커에 베팅을 하면서 플레이어 뱅커에도 걸어 볼까 했죠. 하지만 여기서 대반전! 뱅커도 역시 페어를 달성한 것입니다. 일단 100골드를 베팅했기에 1100골드는 딴 셈이죠.

바로 다음 플레이어 3번째 카드를 오픈하니 8이 나와 아쉽지만 ‘이건 졌구나’ 싶었는데? 또 한번 대박 반전! 뱅커 3번째 카드로 7이 나와 9를 완성한 모습입니다. 그렇게 500골드 페어에 100골드 해서 600골을 걸고 약 2100골드 정도 획득한 것입니다.

계속해서 플레이를 이어 나가며 큰 수확을 하고 마무리했습니다. 비록 골드 홀짝 출석부는 1회차에서 마무리되어 400골드 밖에 지급받지 못했지만 바카라 성적이 좋아 기분이 좋더군요. 약 30분 정도 플레이 한 것 같은데 그 짧은 시간안에 희비교차가 어마어마하게 많이 발생했습니다. 이렇듯 짜릿한 승리와 카드를 오픈하며 느끼는 쫄깃함을 느낄 수 있는 바카라사이트를 직접 플레이를 통해 느껴 보는 건 어떨까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