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123123

상어 출몰 망망대해, 조난당한 호주 부부 구한건 갤럭시S10

작성자
바카라
작성일
2020-07-31 15:07
조회
68
닻에 연결된 공 모양의 부표를 잡고 바다에 떠 있은 지 2시간째였다. 하늘은 칠흑같이 어두웠다. 해안에서는 약 38㎞ 떨어진 망망대해였다. 멋진 데이트를 위해 밤 보트에 올랐던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는 보트가 파도에 쓸려 뒤집히고서 물과 사투를 벌였다. 워낙 갑작스런 사고라, 부부는 구명조끼나 구조에 사용되는 응급 상황 표시 라디오 비컨(EPIRB)을 챙기지 못했다. 그들에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10이 ‘생명줄’이었다.

삼성전자는 31일 자사 뉴스룸에 이 사례를 소개했다. 실제 보트 전복 사고를 당한 부부가 갤럭시 S10으로 구조 신호를 보냈고, 다행히 생명을 구했다는 사연이다. 이 사연은 얼마 전 삼성전자 호주법인 PR팀에 한 통의 메일이 오면서 드러났다.

‘제시카 와드’라는 발신자 이름이 적힌 메일의 내용은 이렇다. 호주에 사는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는 지난 6월 13일 밤 보트 여행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퀸즐랜드 케언즈 해안에서 약 38km 떨어진 곳에서 닻에 연결된 줄이 모터에 엉키며, 보트가 파도에 휩쓸렸던 것. 부부는 물속에서 2시간가량을 버텼다. 사고가 난 곳은 상어가 출몰하는 지역이었다.


당시 상황을 그린 일러스트레이션. /삼성전자 뉴스룸


망망대해에서 갤럭시 S10 도움으로 구조
제시카는 구조 요청을 위해 주머니 속 스마트폰을 꺼내봤다. 다행히 갤럭시 S10이 바닷물 속에서도 살아있었다. 갤럭시 S10은 최고 방진·방수 등급인 IP68을 받은 스마트폰이다. 수심 1.5m에서도 30분간 버틸 수 있다.

제시카는 우선 갤럭시 S10의 전화와 문자 메시지 기능을 이용해 해상 구조대에 연락을 취했다. 또 스마트폰 GPS(위성항법장치) 기능을 켰다. 실시간으로 위치를 공유한 것이다. 구조대가 인근에 도착했을 때는 스마트폰 플래시 기능을 활용해 구조대에 신호를 줬다.

무사히 구조된 제시카는 호주 법인에 메일을 보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고 당시 제시카의 손안에 꼭 쥐어져 있었던 갤럭시 S10은 정상적으로 작동돼, 여전히 제시카가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호주법인 IM 부문장 차경환 상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