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한국발 입국객에 자택격리 대신 정부 지정시설 격리

작성자
바카라
작성일
2020-08-26 16:09
조회
58
코로나 확산으로 '저위험 국가'에서 제외…보건부 "29일부터 적용"



지난 7월 30일 창이 공항 활주로의 싱가포르 항공 여객기.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 정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난 한국에서 오는 여행객들에 대해 기존 자택격리 대신 정부 지정시설에서 격리하도록 지침을 바꿨다.

26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보건부는 경유를 포함해 지난 14일 이내에 한국을 여행한 뒤 싱가포르로 입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이같이 자가격리 기준을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29일부터 적용된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애초 한국은 '저위험' 국가 또는 지역에 포함돼 입국객은 싱가포르 내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진행할 수 있었다.

보건부는 성명에서 "한국 당국이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을 경고했다"고 밝혔다.

olivecasino7.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