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근무 공무원 첫 확진…본관 폐쇄·방역(종합)

작성자
바카라
작성일
2020-08-19 17:31
조회
83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청 본관 2층 도시공간개선단 근무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서울시가 19일 밝혔다.

확진자는 지난 15∼17일 연휴에는 시청에 나오지 않았고 18일 오전 9시 출근해 근무하다가 오후 3시께 증상을 느껴 조퇴한 뒤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서울시는 본관 청사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키로 했으며, 전 직원에게 퇴실하도록 안내했다.

서울시청은 본관과 별관 두 곳 등 총 3개 청사를 쓴다. 시는 별관 근무자도 본관에 최근 들른 적이 있다면 퇴실하라고 지시했다.

서울 방역 현장을 총괄하는 서울시청 청사 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시청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기도 했던 비상근 외부 자문위원이 지난달 27일 확진된 적이 있다.